가짜 명품, 가방 45.5% 지갑 14.8%순으로 많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3.04 11:44
온라인 명품몰 트렌비는 4일 자사 리세일 서비스를 통해 지난 6개월간 위탁 판매를
맡긴 1만8321건의 명품 제품들을 검수한 결과 391건(2.13%)의 상품이 ‘가품’으로 검수됐다고 밝혔다.

가품으로 평가 받은 카테고리는 ‘명품가방’(45.5%)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는 ‘명품지갑’(14.8%) 그리고 ‘고가 의류’와 ‘신발’이 뒤를 이었다.

가품 검수 통계 인포그래픽. / 트렌비
가품으로 가장 많이 검수 된 브랜드는 구찌(25.8%)와 루이비통(22%)이었다. 두 브랜드를 합치면 거의 5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샤넬(7.2%), 프라다(5.9%), 생로랑(4.9%) 그리고 발렌시아가(4.9%) 뒤를 이었다.

배경리 트렌비 리세일 본부장은 "판매하는 개인들도 정품이라고 믿고 팔기 때문에 중개를 거치지 않은 개인간의 거래는 위험할 수 있다. 가격이 싸다고 해서 신뢰하기 어려운 온라인 샵에서 구매를 하거나 편집샵에서 구매하는 것도 지양해야 한다"고 소비자의 주의를 당부했다.

트렌비는 지난해부터 ‘명품 감정 트레이닝 센터’를 오픈해 운영 중이다. 이 과정을 통해 올해 100명의 감정사를 추가 양성할 예정이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