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석유공사 손잡고 탈탄소 기술력 강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3.18 14:32
대우조선해양(이하 대우조선)이 한국석유공사(이하 석유공사)와 손을 잡고 탈탄소 기술력 강화에 나선다.
대우조선은 18일 석유공사와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및 이산화탄소 운반선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우조선과 석유공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공동 실무 협의회를 구성해 수소와 암모니아 등을 활용한 탈탄소 핵심 기술 연구와 관련 선박 개발을 공동 수행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 대우조선은 선박 건조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암모니아를 추진 연료로 사용하는 저탄소 암모니아 운반선 및 친환경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등의 선박 개발을 주도한다. 또 실제 운항에 필요한 경제성 분석까지 수행해 해당 선박 상용화를 위한 기술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왼쪽)과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대우조선해양
탄소중립 선도기업이라는 새로운 비전을 내세운 석유공사는 1월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와 저탄소 암모니아 공동연구 및 시범도입 계약을 체결 하는 등 석유개발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 공급망 확보에 앞장서고 있다.

이어 석유 비축기지·허브터미널 건설 및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암모니아 저장·유통 인프라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이성근 대우조선 사장은 "2050년 탄소 중립을 위한 탈탄소 기술 개발은 이제 조선산업의 필수 과제다"며 "수소와 암모니아 등 대체 선박 연료 추진 기술 개발에 매진해 탈탄소 선박 실용화 시대를 앞당김과 동시에 글로벌 조선시장을 리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