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레드닷 어워드서 최고상 등 25개상 휩쓸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3.21 10:05
LG전자는 최근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상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 3개를 포함해 총 25개 상을 휩쓸었다고 21일 밝혔다.

공간 인테리어 가전인 트롬 세탁기 오브제컬렉션, LG 올레드 TV, 넓은 화면에서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듀얼업 모니터 등 3개 제품은 디자인 부문 최고상의 영예를 안았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을 받은 LG 트롬 세탁기 오브제컬렉션 이미지 / LG전자
LG 올레드 TV는 처음 출시한 2013년부터 10년 연속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했다. 오브제컬렉션 라인업인 '틔운' 및 '퓨리케어 에어로타워'는 혁신상을 받았다.

이외 ▲무선스피커 '엑스붐 360' ▲다목적 올인원 스크린 '원퀵' ▲울트라기어 게이밍노트북 ▲틔운 미니 등이 20개의 본상 명단에 올랐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iF 디자인 어워드,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는 세계에서 총 8000개쯤 제품이 출품됐다.

이철배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전무)은 "고객에 대한 세밀한 이해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디자인을 지속 발굴해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