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20만건 보안 취약점 정보와 제조사 보안패치 공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3.23 12: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국내‧외 보안 취약점을 수집해 관리하고 수집된 정보를 다양한 이용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사이버보안 취약점 정보포털(이하 취약점 정보포털)’ 서비스를 24일부터 본격 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사이버 보안취약점 정보포털 이미지 / 과기정통부
사이버위협의 주요 요인인 보안 취약점은 무엇보다 신속하게 발견해 조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기존에는 취약점 정보와 조치 방법이 각 제조사별 홈페이지에 산재해 있어 이용자가 신속하게 취약점 정보를 확인해 조치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과기정통부(KISA)는 국내·외에 공개된 다양한 보안 취약점 정보와 함께 제조사에서 배포하는 패치정보를 취약점 정보포털에서 한데 모아 제공하는 환경을 구축했다.

이번에 개시하는 취약점 정보포털은 제조사의 보안 소프트웨어(SW) 패치정보, 국내‧외 보안취약점 정보 등 20만건쯤의 정보를 보유 중으로 이용자는 언제든지 취약점 정보포털에 접속해 무료로 제공 받을 수 있다.

사이버위협정보 공유채널(C-TAS 2.0)을 가입‧활용하는 기업은 악성코드와 같은 위협정보, 최신동향과 더불어 취약점 정보포털에서 제공하는 상세 취약점 분석정보도 실시간 공유할 수 있게 됐다.

취약점 정보포털에서는 가상의 기업환경에서 화이트 해커 등을 통해 자사 서비스의 보안 취약점을 발굴할 수 있는 ‘핵 더 챌린지 플랫폼’ 서비스도 제공한다.

해당 플랫폼은 서비스 신청한 기업의 개발 중이거나 실제 운영 중인 서비스를 취약점 정보포털에 개방해 화이트 해커가 취약점을 발굴할 수 있게 하고 이 과정을 통해 발견된 보안 취약점은 해당 기업에 제공해 보안패치 등 후속 조치가 이뤄진다.

김정삼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국내·외 취약점 정보를 종합해 제공함으로써 해킹 등 사이버위협에 대한 민간의 대응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아울러, 다양한 서비스를 대상으로 보안 취약점을 발굴할 수 있는 환경도 마련해 국내 보안전문 인력의 전문성도 한층 제고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