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출범 KT클라우드 첫 수장은 윤동식 부사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01 11:17
KT그룹의 클라우드·인터넷데이터센터(IDC) 기업인 KT클라우드가 1일 공식 출범했다. KT클라우드의 초대 대표는 그간 KT에서 클라우드 사업을 이끈 윤동식 KT 부사장이다.

KT는 자사 클라우드·IDC 사업을 현물출자 방식으로 분리했다. 강남, 여의도 등 주요 IDC를 포함한 클라우드·IDC 사업 분야 자산을 KT클라우드로 포괄적으로 출자했다. KT클라우드의 지분은 KT가 100% 보유한다.

윤동식 KT클라우드 대표 / KT
KT는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디지털 인프라 시장에서 주도권을 강화하고자 클라우드·IDC 사업의 별도 법인화를 택했다. 국내 클라우드·IDC 시장은 향후 5년간 연평균 성장률(CAGR) 16%을 기록해 2025년에는 11조6000억원 규모에 이를 예정이다.

KT클라우드는 2026년까지 매출 2조원 규모의 국내 최고 디지털전환(DX) 회사가 되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8000억원 규모의 공공 클라우드 전환 사업에 집중해 맞춤형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공공 분야 전담 사업 체계도 구축해 DX 분야 국내 선도 사업자 지위를 공고히 다진다.

글로벌 수준의 인공지능(AI) 클라우드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에도 집중한다. KT클라우드는 2021년 말 출시한 하이퍼스케일 AI 컴퓨팅(HAC) 서비스를 필두로 AI 인프라에 집중 투자할 예정이다. AI 플랫폼과 서비스 영역까지 사업을 확대한다. 앞으로 초대규모 GPU 팜과 전용 AI 반도체 칩을 개발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동시에 제공하는 AI 풀스택 사업자로 거듭난다.

급증하는 데이터센터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자산운용사 등과 협력해 2024년까지 대규모 IDC를 시장에 공급한다. 글로벌 사업자와 제휴해 해외 연결 서비스를 확장하고, 우즈베키스탄 등에 IDC 구축 컨설팅을 제공하는 등 글로벌 IDC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에너지 절감 기술과 신재생 에너지를 도입하는 등 친환경 탄소 저감 IDC를 실현해 환경·책임·투명경영(ESG)을 선제적으로 이행할 계획이다.

KT클라우드 첫 수장인 윤동식 대표는 KT가 클라우드 사업을 시작할 때부터 함께한 원년 멤버다. 그간 KT 클라우드 사업의 기틀을 마련했다. KT 클라우드추진담당과 KTDS 사업인프라총괄, KT IT부문장 등을 역임하며 KT그룹에서 디지털인프라 사업을 지휘했다. 최근까지는 클라우드·IDC사업추진실장을 맡았다.

신설법인의 본사는 서울 강남구 일대에 마련된다. 임직원 수는 약 500명 규모다. 연말까지 지속해서 인력을 충원할 계획이다. KT 인재 채용 사이트에서 연중 상시 클라우드·IDC 경력직을 모집한다.

윤 대표는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유연한 조직 체계를 갖추고 사업 성장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와 제휴·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며 "네트워크, IDC 클라우드를 통합 제공하는 국내 유일한 사업자로서 KT그룹의 기업 가치 제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KT클라우드는 1일 오전 서울시 양천구 KT목동IDC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소속 임직원과 새로운 출발을 축하하는 출범 선포식을 진행했다. 윤 대표는 이 자리에서 KT클라우드의 출범을 선포하며 임직원 모두가 KT클라우드의 주인으로 새로운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자는 당부를 전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