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해외 명품 짝퉁논란에 검수 절차 강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05 11:00 | 수정 2022.04.05 11:02
무신사는 5일 소비자가 안심하고 해외 명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정·가품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무신사는 해외 명품에 대한 검수 절차를 강화하기 위해 기존 시스템을 전면 개선하고, 공식 파트너로서 상품을 판매하는 브랜드 파트너십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무신사는 최근 ‘에센셜 3D 실리콘 아플리케 박시 티셔츠’ 가품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무신사는 문제 상품 구매자에게 판매 금액의 200%를 보상했다.

무신사는 국내 온라인 판매와 마케팅 협업을 진행하는 글로벌 브랜드의 파트너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3월에는 프리미엄 데님 브랜드 디젤, 메종 마르지엘라, 마르니 등 글로벌 브랜드를 운영하는 세계적인 패션 그룹인 OTB와의 온라인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최근에는 럭셔리 스트리트웨어 브랜드 써네이(SUNNEI)와 슈프림의 헤드 디자이너가 론칭한 OAMC를 포함해 30여개 브랜드와 국내 온라인 판매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앞으로는 글로벌 브랜드와의 파트너십을 더욱 확대해 브랜드로부터 상품을 직접 공급받는 방식을 계속 늘려나갈 계획이다.

브랜드 파트너십을 제외한 제3자와 거래를 진행하는 경우에는 검수 프로세스를 더욱 강화해 이슈 발생 원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해외 부티크와 명품 브랜드 상품 거래 시 ▲거래 업체의 신용도와 평판 확인 ▲수입 관련 서류 확인 ▲명품감정원을 통한 샘플 검수 등 기존에 운영하던 3단계 검수 과정을 고도화해 정·가품 논란이 발생할 수 있는 원인을 사전에 원천적으로 차단할 예정이다.

또 관세청 산하 무역관련지식재산보호협회(이하 TIPA)와 협력해 해외 명품 검수 절차를 강화한다. 전문 검수 인력을 투입해 매입 전 거래자의 물류 창고 실사 및 상품 유통 전에 검수 과정을 거쳐 판매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무신사는 현재 TIPA와 세부 사항을 조율 중으로, 빠르면 이달 안에 업무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만약 가품 이슈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해당 부티크에 소명 요청 ▲TIPA 등 제3의 기관을 활용해 브랜드 상표 권리권자에 감정 의뢰 ▲결과에 따른 손해배상 및 위약금 부과 등의 업체 제재 ▲고객 보상 실시 등 체계적인 대응 프로세스를 구축해 위험 요소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무신사 관계자는 "이후에 동일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검수 프로세스를 개선해 나갈 것이다"며 "앞으로도 무신사를 애용하는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브랜드 파트너십 체결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