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친환경 소재 기업 비컴프에 투자 단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08 17:19
볼보자동차가 8일 스위스 천연섬유 가공회사 비컴프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지속가능한 친환경 소재 사용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비컴프는 천연섬유를 기반으로 고성능 경량 소재를 개발하는 스위스 기업이다. 아마섬유 기반의 아마 합성 소재를 생산한다. 일반 플라스틱 부품보다 최대 50% 가볍고 플라스틱을 70% 적게 사용해 CO2 배출량을 62% 낮출 수 있다.

비컴프의 아마 합성 소재를 일부 사용해 제작된 볼보 차량 내부 / 볼보자동차
볼보자동차는 차세대 순수 전기 자동차의 천연섬유 복합 소재의 활용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콘셉트 리차지’에 아마 합성 소재를 적용했다. 하부 수납 공간, 헤드 레스트 뒤쪽·발판에 아마 합성 소재를 사용했으며, 외부 프론트·리어 범퍼와 실 몰딩도 아마 합성 소재로 제작됐다.

로빈 페이지 볼보자동차 디자인 총괄은 "아마 합성 소재가 지닌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콘셉트 리차지의 내·외부에 아마 합성물을 사용했다"며 "아마는 탄소 발자국을 큰 폭으로 낮출 수 있어 친환경적임과 동시에, 자연스러운 디자인을 표현할 수 있는 소재다"고 설명했다.

렉산더 페트로프스키 볼보자동차 테크펀드 CEO는 "이번 투자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우리의 약속과 탄소 발자국 감소에 대한 전략적 초점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다"며 "비컴프 같은 선도적인 기술 회사와의 파트너십으로, 그들의 성장을 돕고 볼보자동차 제품에 혁신을 더하는 오랜 전통을 계속해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