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 밀키트 스타트업에 65억원 투자…간편식 사업 강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11 11:30
롯데푸드는 11일 국내 2~3위 수준의 밀키트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스타트업 ‘푸드어셈블’에 65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집행한다고 밝혔다. 롯데푸드는 이번 투자로 푸드어셈블 지분 19.6%를 취득한다.

푸드어셈블은 2018년 설립된 밀키트 제조업체다. 150개 이상의 레시피를 보유하고 있다. 올해 매출 계획은 400억원 규모다. 1월 부산시 기장군에 3공장을 준공해, 업계 2~3위권의 밀키트 생산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푸드어셈블은 이번에 롯데푸드를 포함해 총 1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유치를 마무리했다.

롯데푸드는 올해 숙명여대 한영실교수 맞춤식품연구실 협업을 통해 ‘Chefood 계절을 만나다’를 선보이며 밀키트 시장에 진출했다.

롯데푸드 본사. / 롯데푸드
유통업계는 국내 밀키트 시장이 2017년 20억원 규모에서 2025년에는 7250억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밀키트 사업의 경우 소비자 선호 및 유통 고객사 대응을 위한 신속한 제품 인 앤 아웃(In&Out)이 핵심 성공요인이다"며 "이번 지분투자를 통해 푸드어셈블과의 파트너쉽을 공고히 해 중장기 밀키트 사업 성장에 필요한 역량을 보완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