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베트남에 냉장육 공장 세워…20조원 시장 공략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11 11:39
CJ제일제당은 11일 사료∙축산 독립법인 CJ Feed&Care가 베트남 호치민시 구찌현(縣)에서 ‘CJ구찌 냉장육 공장’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CJ Feed&Care는 돼지(비육돈) 사육두수 기준으로 베트남 2위 기업으로 평가받는다. 회사는 이번 육가공 공장 준공을 계기로 돼지사료→축산→육가공까지 모든 가치사슬을 아우르는 사업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공장은 1300㎡ 규모로, 육가공 설비와 냉장∙냉동 창고 등을 비롯, 콜드체인에 기반한 모든 설비를 갖췄다. 베트남 현지 육가공 전문 브랜드 ‘미트 마스터’의 냉장∙신선육 제품을 생산하게 된다. 생산규모는 연간 8200톤으로, 공장 가동 이전 대비 10배 수준으로 늘어난다.

베트남 호치민 육가공 공장 준공식. /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에 따르면 베트남은 세계에서 1인당 돼지고기 소비량이 중국과 유럽(EU)에 이어 세 번째로 많고, 전체 육류 시장은 20조원 이상 규모로 추정되는 초대형 시장이다. 현지 육류 유통은 재래시장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국민 소득의 증가와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CJ Feed&Care는 올해말까지 베트남 전역에 걸쳐 Coop마트와 BigC 등 현지 주요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1000여개 소매점포에 입점하고, 재래시장 경로에서도 프랜차이즈형 정육 매장인 ‘CJ포크샵’을 200여개 개설할 계획이다.

CJ Feed&Care 관계자는 "이번 구찌 냉장육 공장 완공은 CJ Feed&Care가 명실상부한 글로벌 사료∙축산기업으로 도약하는 기반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 현지 소비자들이 미트 마스터 제품을 좀 더 쉽고 빠르게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CJ Feed&Care는 지난해 연간 매출 2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중심으로 사료∙축산 사업을 진행 중이다. 회사 글로벌 매출 비중은 80%가 넘는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