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자일소다, 비욘드 ML옵스 ‘스파클링소다 v4.0’ 선보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14 11:23
인공지능 전문기업 애자일소다는 기업용 ML옵스(MLOps, 머신러닝옵스) 플랫폼 ‘스파클링소다(SparklingSoDA) v4.0’을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ML옵스는 머신러닝 서비스 배포와 거버넌스 자동화를 위해 데이터 과학자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운영 엔지니어 간의 협업 방식이다. 스파클링소다는 국내에서 MLOps 개념이 생소하던 2016년 처음 출시됐다. 이후 현재까지 관련 국내 제품 가운데 가장 많은 구축 사례를 보유하고 있다.

애자일소다 측은 새롭게 출시한 스파클링소다 v4.0을 ‘비욘드 MLOps’라고 정의하고 ‘모델옵스(ModelOps)’ 플랫폼으로 향하는 첫 발을 뗐다고 설명했다. 모델옵스는 모델 라이프사이클 관리에 중점을 두고 모델과 기업 관점에서 AI 운영 프로세스 전반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글로벌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기업의 지속가능한 AI를 위해 모델옵스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스파클링소다 v4.0은 AI모델 성능유지와 강화를 위한 지속적 통합(CI), 지속적 배포(CD), 지속적 학습(CT)을 가능하게 하는 기능 개발에 집중했다. ▲모델 재학습을 통한 지속적 성능유지 ▲시각적 모니터링을 통한 관리 편의 강화 ▲마스터 노드(Master Node) 및 사용자 개별 실험공간 생성을 통한 편리한 작업환경 제공 ▲기존 시스템 및 타 시스템과의 유연한 연동 등 실제 업무에서 요구되는 기능을 구현해 탑재했다.

또 v4.0은 모델 학습 성능 지표 정보를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대시보드(Dashboard)와 모델 평가 및 비교를 위한 리더보드(Leaderboard)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 편의성을 한층 끌어올렸다. 이 외에도 모델 유실/폐기를 최소화해 기업 자산으로 축적될 수 있도록 데이터셋, 히스토리 관리 기능 등을 제공한다.

기존 대비 한층 유연해진 구조의 스파클링소다 v4.0은 애자일소다의 AI NLP, AI OCR 등 타 제품과 연동이 매우 편리하며 기존 기업에서 운영 중인 시스템, 기능단위 솔루션과의 연계도 용이해 졌다. 범용적 플랫폼 제품인 스파클링소다는 특정 산업 분야에 구애받지 않고 인공지능을 도입하는 모든 기업에서 활용 가능한 만큼 널리 유용하게 쓰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대우 애자일소다 대표는 "기업이 어렵게 도입한 AI를 더 나은 방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