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F&B, 하와이에 교촌치킨 매장 연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14 18:58
교촌에프앤비는 14일 하와이 지역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하와이 지역 멀티유닛 가맹계약으로 교촌에프앤비 미국법인 자회사인 ‘교촌 프랜차이즈 LLC(Kyochon Franchise LLC)’와 유통 전문 업체 BMK의 하와이 자회사인 BMH LLC 간 체결됐다.

멀티유닛(Multi-unit)은 한 지역에 한 가맹사업자(법인)에게 복수의 매장을 오픈 할 수 있게 권한을 주는 것으로 개인 가맹에 비해 운영 및 관리 측면에서 효율적이라는 것이 교촌측 설명이다.

계약 파트너인 BMH는 미국 하와이주에서 다양한 유통망을 보유하고 있다. 1호점은 호놀룰루 키아모쿠 지역에 들어설 예정이며 연내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교촌에프앤비 미국법인이 직영매장으로 운영중인 교촌치킨 부에나파크점. / 교촌F&B
교촌은 이번 하와이 진출을 미국 내 가맹사업 전개를 위한 디딤돌로 삼을 방침이다. 현재 교촌은 미국 법인을 통한 직영사업만 영위 중으로 하와이를 시작으로 향후에는 미국 본토에서도 가맹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하와이는 미국 내에서도 외식 비용 지출이 큰 지역이자, 세계적인 휴양지로 미국 뿐만 아니라 타 국가에도 교촌 브랜드를 알리기 적합한 곳이다"며 "하와이 가맹사업을 시작으로 미국 본토에도 본격적인 가맹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교촌은 2021년 중동 지역 마스터프랜차이즈(MF) 계약 이후 두바이에만 3개 매장을 오픈했다. 현재 6개 국가(미국, 중국, UAE,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에서 총 68개 해외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