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컨소시엄, 인니서 11조원대 배터리 밸류체인 구축 추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18 10:39
LG에너지솔루션 등 국내 기업들이 인도네시아에서 전기차 배터리 밸류체인(가치사슬) 구축을 위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총 프로젝트 규모는 11조원에 달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14일 LG컨소시엄과 인도네시아 니켈 광산 회사 ‘안탐(Antam)’, 인도네시아 배터리 투자회사 ‘IBC (Indonesia Battery Corporation)’는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전기차 배터리 밸류체인 구축 투자 관련 ‘논바인딩 투자협약(Framework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LG컨소시엄에는 LG에너지솔루션을 대표로 LG화학, LX인터내셔널, 포스코, 화유가 이름을 올렸다.

인도네시아는 배터리 핵심소재인 니켈의 매장량과 채굴량 모두 세계 1위다. LG컨소시엄은 광물, 제정련, 전구체, 양극재, 셀생산에 이르는 완결형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LG컨소시엄의 총 프로젝트 규모는 90억달러(11조88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에너지솔루션이 원재료 가치 사슬 구축을 위해 10조원이 넘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것은 처음이다.

최근 니켈, 리튬 등 배터리 원재료의 가격이 급등하며 배터리 기업 부담이 커진 가운데 LG컨소시엄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수억톤에 달하는 대규모 광물 공급망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인도네시아 정부도 LG컨소시엄, CATL과 협정을 통해 인도네시아 내 배터리 생산 및 투자 등에 따른 경제적 상승효과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최대 전기차 배터리 기업 CATL은 14일 인도네시아 정부와 유사한 협약을 체결했다. CATL 프로젝트의 총 규모는 60억달러로 전해졌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프로젝트로 경쟁력 있는 원재료의 안정적인 확보를 통해 배터리 사업 역량 및 수익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추후 구체적인 내용이 확정되는 시점에 상세 내용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조선미디어그룹의 ICT 전문매체 IT조선은 창간 13주년을 맞아 메타버스 ESG 콘퍼런스(행사 페이지 바로가기)를 진행한다. 사전등록자(사전등록페이지 바로가기)에게는 추첨을 통해 네오스마트펜과 무선충전 마우스 패드를 증정한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