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배송 자회사 사명 변경, 전문인력 채용도 진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18 10:41
컬리는 18일 배송 솔루션 자회사 프레시솔루션의 회사 이름을 ‘컬리 넥스트마일(Kurly Nextmile)’로 바꾼다고 밝혔다. 회사는 이를 위해 각 분야 전문인력에 대한 대규모 채용도 진행한다. 넥스트마일은 테크 기반 배송 솔루션을 통해 미래 물류 시장의 혁신을 주도하겠다는 뜻을 담았다.

컬리 넥스트마일 로고. / 컬리
넥스트마일은 현재 마켓컬리 샛별배송 서비스의 수도권, 부산, 울산 지역을 전담하고 있는 컬리의 자회사다. 컬리 외 다른 회사의 배송을 대행하는 ‘3자배송(3PL) 사업’도 일부 진행 중이다. 이번 사명 변경을 계기로, 현재 40여개인 3자 배송 고객사 수를 올해 안에 3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새벽 신선 배송을 필요로 하는 기업들에게 비용 부담은 덜면서 품질은 높은 배송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컬리는 넥스트마일이 신선식품 풀콜드체인(Full Cold-Chain)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모든 차량 냉장배송을 진행하고, 저온설비를 갖춘 배송거점(TC)이 다른 새벽배송업체 평균 대비 3.5배가 많다. 머신러닝을 활용한 배송 수요량 예측, 배송관리시스템(TMS)을 통한 배차 자동화, 오배송과 지연배송을 최소화하는 데이터 인프라 구축 및 시스템 고도화 등이 경쟁력이다. 넥스트마일의 2022년 3월 기준 배송 생산성은 2020년 1월 대비 83% 증가했다.

컬리는 13일 경남 창원시와 신규 물류센터 건립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협약에 따라 2023년 12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두동지구에 컬리 물류센터가 들어서면 넥스트마일의 새벽배송 지역도 넓어질 전망이다.

송승환 컬리 넥스트마일 대표는 "넥스트마일은 국내 최대 콜드체인 배송 시스템, 테크에 기반한 초격차 수준의 효율적 운영 역량을 보유한 회사다"며 "새벽배송 첨단 인프라가 관련업계에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사업을 확장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