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건너간 삼성 갤S22, 사전판매 전작보다 50% 늘었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22 09:46
삼성전자 갤럭시S22 시리즈가 일본 시장 출시를 앞두고 실시한 사전 판매에서 전작(갤럭시S21) 대비 50%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KDDI·NTT 도코모 등 이통사를 통해 21일 갤럭시S22 시리즈를 일본에 공식 출시했다. 출시에 앞서 7일부터 20일까지 2주간 사전 판매를 진행했다.

삼성전자 일본 법인이 갤럭시S22 시리즈 사전판매를 진행한 모습 / 삼성전자
일본은 한국시장과 달리 갤럭시S22플러스 모델은 제외되고 갤럭시S22 울트라, 갤럭시S22 2가지 모델이 출시됐다. 사전 판매에서 S펜이 장착된 갤럭시S22 울트라 모델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업계에선 갤럭시S22가 흥행 추세를 지속할 경우 삼성전자가 애플에 이어 현지 시장 점유율 2위로 올라설 수 있을 지에 주목한다. 2021년 일본 스마트폰 시장은 2020년보다 5% 줄었다. 시장 점유율은 애플이 60%로 1위, 샤프(10%)와 삼성전자(9.7%)가 뒤를 잇는다.

일본 스마트폰 시장은 중국 업체까지 뛰어들면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현지 마케팅을 강화하며 점유율 상승을 노린다.

삼성전자는 2019년 3월 지상 7층, 지하 1층 규모인 갤럭시 쇼케이스 '갤럭시 하라주쿠'를 열고 다양한 모바일 경험을 소개하고 있다. 올해 4월 1일부터는 미디어 아트 그룹 '팀 랩(teamLab)'과 함께 갤럭시 스마트폰을 통해 숲 속 환경과 동물을 미디어 아트로 색다르게 체험할 수 있는 기획전을 여는 중이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