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운행방식 조정 '사전운행 요청하기' 기능 선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25 13:54
타다가 호출할 때 드라이버에게 운행방식과 이동 경로에 관련된 기본적인 요청사항을 전달할 수 있는 ‘사전운행 요청하기’ 기능을 새롭게 선보인다.

타다는 25일 ‘사전운행 요청하기’ 기능을 업데이트 했다고 밝혔다. 택시를 호출할 때 ‘대화 없이 이동하기’나 ‘내비게이션에 따라 운행하기’와 같이 이용자의 요청 사항을 앱에서 선택해 미리 요청할 수 있도록 만든 편의 기능이다.

타다가
사전운행 요창하기에서 선택된 요청사항은 드라이버에게 바로 전달된다. 한 번 설정해두면 다음 호출부터는 자동으로 적용된다. 변경이 필요할 때는 타다 앱 프로필 메뉴에서 수정할 수 있다.

이정행 타다 대표는 "아주 기본적이지만 이용자가 직접 드라이버에게 말하기는 불편한 요청 사항들을 앱 기능에 넣어 해결함으로써 사소한 불편감까지 제거하고 싶었다"며 "앞으로도 이용자와 드라이버 모두가 이동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현장의 니즈를 반영한 맞춤화 기능을 적극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