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해외여행 상품 판매 시작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25 18:06
마켓컬리가 해외여행 상품을 선보인다. 컬리는 25일 해외여행 수요 증가에 부응하기 위해 ‘해외여행 프리미엄 패키지’ 기획전을 28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마켓컬리가 해외여행 상품을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성우 마켓컬리 MD는 "많은 국가에서 해외 입국자들의 자가격리 조치를 해제하거나 완화하고, 5월 이후 단계적으로 항공노선 운항 허가가 늘어나는 점을 고려해 이번 해외여행 상품의 판매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사이판 켄싱턴 호텔. / 컬리
마켓컬리의 해외여행 상품은 의무 관광, 현지 지불 옵션 없이 여행에만 집중할 수 있는 상품으로 구성된다. 컬리 러버스 전담 플래너가 상품 기획 단계부터 참여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면서도 여유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여러 요소를 꼼꼼히 검토했다는 설명이다. 그 결과 여러 여행 후보지 중 코로나 확진자 발생률이 낮고 가족·커플 등 여행객이 즐기기 좋은 괌, 사이판, 하와이를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해외여행 프리미엄 패키지’는 총 21개 상품으로 구성된다. 항공권 없이 괌의 호텔과 렌터카 대여를 해주는 합리적 가격의 투어텔 상품부터 고급 호텔·리조트 및 부대시설을 누릴 수 있다는 프리미엄 상품까지 다채롭다. 해외여행 상품 판매는 4월 28일 오전 11시까지 진행한다. 여행 출발 시점은 5월 중순부터 최대 10월 중순까지다.

천경원 마켓컬리 리더는 "상품기획 단계부터 마켓컬리가 직접 참여해 해외여행 프리미엄 패키지를 구성하는 데 많은 노력을 들인 만큼 소비자가 만족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완성도 높은 다양한 해외여행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