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원자재 급등 악재 누르고 1Q 영업익 ‘역대 최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28 08:40
삼성SDI는 2022년 1분기 매출 4조494억원, 영업이익 3223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분기 매출 4조원 돌파는 최초다. 영업이익도 1분기 실적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올해 1분기 매출은 2021년 동기 대비 1조862억원(36.7%)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891억원(142%) 늘었다. 2021년 4분기 대비 매출은 2334억원(6.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566억원(21.3%) 늘었다.

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 삼성SDI
에너지 및 기타 부문의 매출은 3조319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0%, 전분기 대비 6.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65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1.8%, 전분기 대비 37.3% 증가했다.

2021년 4분기와 비교해 중대형 전지는 매출이 늘고 수익성도 개선됐다. 자동차 전지는 고부가 제품인 젠(Gen.)5 배터리를 중심으로 판매가 확대됐고, 판가 연동 등을 통해 원자재 가격 상승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실적이 개선됐다. ESS는 비수기 영향으로 매출이 감소했으나 가정용과 UPS(무정전전원장치)용 등 고부가 제품의 판매 비중이 확대됐다.

소형 전지의 경우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전분기 대비 매출이 증가했고 수익성도 개선됐다. 원형 전지는 전기차 및 고출력 전동공구용을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했고 파우치형 전지는 신규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공급되면서 매출이 늘었다.

전자재료 부문의 매출은 730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8%, 전분기 대비 3.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5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2.3%, 전분기 대비는 8.1% 증가했다.

전자재료는 전 분기와 비교해 고부가 편광필름 제품을 중심으로 매출이 늘었다. 편광필름은 LCD TV 수요 감소에도, 프리미엄 제품 비중 확대로 매출 및 수익성이 증가했다. 반도체 소재는 전 분기 수준의 매출을 유지했다. OLED 소재는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판매가 감소했다.

올해 2분기 중대형 전지는 전분기 대비 판매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자동차 전지는 완성차 업체의 전기차 생산 비중 확대로 젠5 배터리 등의 판매가 증가하고 차세대 플랫폼인 젠6 배터리 등의 수주활동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및 공급망 리스크는 면밀히 관리해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ESS는 미주 전력용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공급이 확대되어 전분기 대비 판매 증가가 예측된다.

소형 전지는 원형 전지를 중심으로 판매 성장이 지속될 전망이다. 원형 전지는 고출력 전지를 채용하는 다양한 전동공구들이 출시되고, 전기차와 마이크로 모빌리티의 수요 증가 영향을 받아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SDI는 늘어나는 원형 전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외 거점에서 라인 증설도 진행하고 있다.

전자재료는 OLED와 반도체 소재를 중심으로 판매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OLED 소재는 주요 고객의 신규 플랫폼에 공급이 시작되고, 반도체 소재는 시장점유율 확대를 통한 판매 증가가 예상된다.

삼성SDI는 지속가능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매 분기 활동 내용을 업데이트 하기로 했다.

올해 초 삼성SDI는 이사회 내 '지속가능경영위원회'와 CFO 직속의 지속가능경영사무국 조직을 구성했고, CEO 주관의 '지속가능경영협의회' 운영을 통해 실행력을 제고하고 있다.

지난 1분기 동안은 지속가능경영의 비전과 주요 전략, 중점 영역 등 중장기 전략을 수립했다. 환경경영 T/F를 구성해 재생에너지 100% 전환, 온실가스 배출 저감, 모든 업무차 무공해차 전환, 리사이클 확대 등 환경 경영 관련 주요 과제도 선정하여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