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2일부터 야외서 마스크 벗는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29 11:34
5월2일부터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9일 마스크 착용 지침 변경 내용을 발표했다.

정부 발표 내용을 살펴보면 5월2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완화된다. 개개인이 자율적으로 상황에 맞게 실외마스크 착용하도록 했다. 코로나19 유증상자와 고위험군, 다수가 모여 거리 유지 지속이 어려운 경우에는 마스크 착용을 권고했다.

단, 50인 이상이 참석하는 집회와 공연·스포츠경기의 경우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김부겸 국무총리. / 조선DB
김부겸 국무총리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일부 우려도 있지만, 혼자만의 산책과 가족 나들이에서조차도 마스크를 벗을 수 없는 국민들의 답답함과 불편함을 계속 외면할 수는 없었다"고 실외 마스크 의무 완화 배경을 설명했다.

김 총리는 "프랑스·뉴질랜드·싱가포르 등의 국가에서 오미크론 정점 1개월 전후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했지만 특별한 문제 없이 감소 추세를 보였다"며 한국에서도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지침 해제 시점이 왔다고 밝혔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