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반도체 수출 6년 내 30% 늘린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03 16:35
윤석열 정부는 반도체, 배터리, 로봇, 인공지능(AI) 등 산업을 미래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인센티브 제공, 인재 양성을 추진한다. 이 분야 '초격차'를 확보해 과학기술 G5(주요 5대국)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이하 인수위)는 3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윤석열 정부 110대 국정과제'를 발표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인수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8차 인수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철수 인수위원장에게 '윤석열 정부 110대 국정과제'를 전달 받은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조선DB
인수위는 반도체 수출액을 2021년 1280억달러(162조원)에서 임기 말인 2027년에는 1700억달러(215조원)로 30% 이상 늘린다는 목표를 밝혔다. 배터리 세계시장 점유율 1위 수성, 로봇 세계 3대 강국 도약도 함께 이룬다는 구상이다.

인수위는 반도체 설비투자 시 과감한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인허가 과정을 일원화해 처리 속도를 높인다. 반도체·배터리·디스플레이 등 전략 산업과 관련 생태계, 연구개발(R&D), 국제 협력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반도체 업계 요구가 빗발친 인재 양성 강화도 반영됐다. 반도체 특성화 대학을 지정하고 관련 학과의 정원 확대를 검토하기로 했다.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로봇, AI반도체, 전력반도체 등 디지털 실현산업 수요 연계형 R&D도 강화한다.

이를 위해 미국, 유럽연합(EU) 등과의 기술별 협력 전략도 편다. 국제 공동 연구, 핵심 인재 유치, 글로벌 거대 연구 인프라 공유 등 국가간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산업과 통상을 연계해 글로벌 공급망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핵심 광물·원자재 공급국이나 첨단기술 보유국과도 연대하기로 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