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일상 회복 분위기 맞춰 ICT 체험 랜드마크 '티움' 재가동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04 10:42
SK텔레콤은 서울 중구 본사 사옥에 설립한 정보통신기술(ICT) 체험관 티움을 재개관한다고 4일 밝혔다. 일상 회복의 기대가 높아지면서 2년 만에 본격적으로 오프라인 투어 프로그램을 재개하는 경우다.

티움에서 경험할 수있는 텔레포트룸 체험 예시 / IT조선 DB
SK텔레콤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티움 방문이 어려운 관람객을 위해 그간 비대면 투어 프로그램인 티움 유튜브 라이브 투어를 운영했다. 프로그램 참여자는 30분 동안 실시간 중계 영상으로 30년 후 미래 도시를 배경으로 구현한 티움을 체험했다.

SK텔레콤은 거리두기 완화 조치가 진행되면서 오프라인 투어 프로그램을 재운영한다. 첨단 기술에 관심이 많은 관람객에게 메타버스와 홀로그램 등 실감형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도록 오프라인 투어 프로그램 비중을 늘린다. 단, 직접 현장에 방문하기 어려운 관람객을 위해 비대면 프로그램도 유지할 계획이다.

박규현 SK텔레콤 디지털커뮤니케이션담당은 "티움은 ICT 체험의 랜드마크다"며 "일상을 되찾은 사회 구성원과 글로벌 관람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고자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