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김소연 신임 대표 임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06 09:55
월트디즈니컴퍼니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신임 대표에 김소연 DTC(Direct-to-Consumer·소비자직접판매)사업부 전무를 임명했다고 6일 밝혔다. 그는 후임이 정해질 때까지 한국 DTC 사업부 총괄도 겸임한다.

김소연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신임 대표 /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김소연 신임 대표는 2007년 디즈니 채널 사업부에 합류했다. 미디어·채널·소비재와 DTC 사업부를 거친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전문가로 평가 받는다. 그는 디즈니+가 포함된 DTC 사업부 총괄을 역임하며 지난해 11월 디즈니+ 서비스를 한국에 선보인 이후 올해 최소 12개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포함해 20개 이상의 한국 콘텐츠 공개 계획을 발표하는 등 중추 역할을 했다.

루크 강 월트디즈니컴퍼니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 사장은 "김 신임 대표는 성공적인 디즈니+ 한국 론칭을 포함해 디즈니 내 다양한 사업 부문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며 "디즈니코리아의 비즈니스 성장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김 신임 대표는 빠르게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디즈니+를 포함한 디즈니의 국내 사업 운영을 최적화하고, 혁신을 이끌며 디즈니코리아의 브랜드 가치와 비즈니스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오상호 전임 대표는 월트디즈니컴퍼니 동남아시아 스튜디오 사업부를 총괄한다. 그는 싱가포르·말레이시아·필리핀 등이 포함된 성장 시장에서 디즈니 주요 스튜디오 사업의 확장을 이끌게 된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