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3년 연속 방통위 시청각장애인용 TV 사업자 선정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09 10:10
삼성전자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시행하는 '시각·청각 장애인용 TV 보급사업' 공급자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2020년, 2021년에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선정이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저소득층 시각·청각 장애인의 방송 접근성 향상을 위해 시각·청각 장애인용 TV를 무료로 보급하는 사업을 매년 시행하고 있다.

삼성전자 수원 디지털시티에서 제품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시각·청각장애인 TV 담당자와 시각 장애 임직원 / 삼성전자
시청자미디어재단이 소득 수준, 장애 정도 등을 고려해 우선 보급 대상자를 선정하고 삼성전자가 시청각 장애인용 TV를 올해 말까지 공급하는 형태로 지원한다.

이번에 공급하게 될 제품은 삼성전자의 40인치 TV 1만5000대다. 시각·청각 장애인들을 위한 새 기능들이 추가됐다.

채널 변경시 화면 해설, 자막 방송 등 장애인 방송 유형을 알려주는 기능부터 자막 글씨체를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는 기능, 높은 음량 안내 기능 등이 새로 적용됐다.

블루투스를 통해 무선 이어폰과 보청기를 연동할 수 있는 기능, 여러 사용자가 각자 음량을 설정해 TV를 볼 수 있는 '소리 다중 출력' 기능, 수어 화면 확대 기능, 점자 버튼 전용 리모컨 등도 지원한다.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 TV는 그동안 접근성 기술 개발에 큰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앞으로도 삼성 TV 사용자는 누구나 제약 없이 제품과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사람이 중심이 되는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