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미래 기술 분야 스타트업 육성 닻 올렸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09 11:20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미래 기술 분야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다.

한국조선해양은 9일 한국무역협회와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에 참여할 스타트업을 공개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개모집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부문 계열사인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현대글로벌서비스가 함께 참여하고 향후 건설기계·에너지 부문 등 전 그룹사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번 공개모집을 통해 성장 잠재력을 갖춘 스타트업과 신사업 협력을 모색하고 참여 기업들은 보유한 기술과 아이디어를 토대로 사업화 추진 및 글로벌 시장 진출의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한국무역협회 오픈이노베이션 / 한국조선해양
모집 분야는 ▲친환경 기술(선박 에너지 효율 등) ▲미래 에너지(수소・암모니아 등) ▲디지털 서비스(고객 편의 증대 기술) ▲스마트 조선소(생산・안전 등) ▲건조 혁신 기술 ▲조선해양 연계 신사업 등 6개 범주다.

참여를 원하는 스타트업은 9일부터 6월20일까지 한국무역협회의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인 이노브랜치를 통해 지원서와 협업제안서를 제출하면 된다. 한국조선해양은 이후 서면 심사, 1대 1 설명회(Meet-up), 최고 경영진이 참여하는 최종발표회를 가질 예정이다.

최종 선발된 협업기업에는 한국조선해양의 인프라를 활용한 신기술 검증(PoC), 공동사업 참여 등 기회가 주어진다. 한국조선해양은 우수기업에 대한 지분 투자도 계획하고 있다.

김성준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장은 "한국조선해양은 중후장대 기업에서 기술 중심의 '최첨단 기술혁신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체질 개선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참신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해 산업 생태계를 확장하고, 신성장 동력 발굴과 사업영역 확장도 추진할 것이다"고 말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