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현대重 배관공장서 폭발사고…3명 부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09 11:26
9일 오전 6시 9분께 경북 경주시 외동읍 현대중공업 해양배관공장에서 4.9톤(t) 규모의 질소탱크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폭발사고로 인근에 위치한 다른 공장의 건물이 일부 무너졌고 해당 회사 근로자 3명이 부상을 입었다.

부상을 입은 3명의 근로자는 병원으로 이송됐고 경찰 등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출근 시간 전에 사고가 발생해 현대중공업 소속 근로자들의 부상은 없었다"며 "다만 폭발사고로 인해 타 공장 건물 일부가 무너져 해당 공장의 근로자들이 다쳤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확인 중에 있다"고 전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