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임직원에게 평균 5천만원 주식 증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09 16:29
당근마켓은 9일 김용현, 김재현 두 공동대표가 임직원에게 150억원대 규모 주식 증여와 격려금을 지급한다고 전했다.

증여 대상은 당근마켓을 비롯해, 당근페이, 당근서비스 등 자회사와, 캐나다와 일본에서 운영 중인 해외 법인까지 모두 포함한 임직원 300여명에 해당된다. 직급, 직책에 관계없이 근무 개월 수에 비례해 평균 5000만원 상당의 주식을 증여받게 된다. 인턴 등 비정규직원에게도 근속 개월 수에 따라 1인당 최소 100만원에서 최대 500만원의 격려금을 지급한다.

(왼쪽부터)김용현, 김재현 당근마켓 공동대표. / 당근마켓
당근마켓에 따르면 이번 주식 증여는 두 공동대표가 개인 사재로 마련한 것이다. 행사 기간에 대한 별도 구속력 없이 증여와 동시에 주식을 부여받고, 주주로서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

김용현, 김재현 당근마켓 공동대표는 9일 사내 공식 채널을 통해 "지금의 성장이 있기까지 그 배경에는 임직원분들의 노고가 있었다. 당근마켓 구성원이야말로 진정한 회사의 주인이다"며 "7년간의 성장을 함께 일궈온 구성원 모두가 진정한 의미의 주주(株主)가 돼 앞으로 다가올 혁신과 성장의 주축이 되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당근마켓은 현재 월간 이용자수 1800만명, 가입자수 2300만명을 기록했다. 한국을 넘어 캐나다, 미국, 영국, 일본 등 해외 거점 국가 440여지역에 진출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