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기술, 킨드릴과 PaaS 사업 협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12 10:30
클라우드 전문기업 나무기술은 글로벌 IT 인프라 서비스 기업인 킨드릴과 클라우드 네이티브 플랫폼형서비스(PaaS)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나무기술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PaaS 플랫폼 기술력과 킨드릴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를 결합해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에서 각자의 전문성을 활용할 계획이다.

김홍준 나무기술 상무(왼쪽)와 김성대 킨드릴 상무 / 나무기술
나무기술과 킨드릴은 함께 엔터프라이즈, 금융권 PaaS 분야에서 공동 영업기회 창출, 마케팅, 기술 및 인적자원 교류 등 공동 사업을 추진해 성장하는 클라우드 시장에 대처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양사는 먼저 나무기술 클라우드 네이티브 플랫폼 ‘칵테일 클라우드’에 킨드릴의 컨설팅 서비스를 결합해, 최적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환 사업을 수주 및 실행할 방침이다. 킨드릴은 엔터프라이즈·금융산업 IT 서비스 전문가 풀을 제공한다.

이러한 협력을 통해 기업 고객이 마이크로서비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주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보다 민첩하게 개발하고 운영할 수 있다는 것이 나무기술 측의 설명이다.

나무기술 칵테일 클라우드의 주요 특징은 ▲컨테이너·애플리케이션 올인원 플랫폼 ▲멀티·하이브리드 클러스터 통합 관리 ▲데브옵스(개발과 운영) 플랫폼 제공 및 운영 지원 ▲ 인프라와 애플리케이션의 통합 모니터링 등을 꼽을 수 있다.

여기에 킨드릴은 기업내 소프트웨어·인프라와 연동과 기존 인프라 환경에서 컨테이너 환경 전환을 위한 기술을 지원한다.최적화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 구축과 운영 서비스도 제공한다.

김성대 킨드릴코리아 상무는 "다양한 종류의 클라우드를 함께 운용하는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의 안정적인 운영과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처, 컨테이너라이제이션(컨테이너화) 기반 애플리케이션으로의 전환이 디지털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며 "나무기술과 함께 킨드릴은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독보적인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기반 디지털 혁신 사례를 만들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홍준 나무기술 상무는 "최적의 멀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하는 킨드릴과 MOU를 통해 PaaS 시장을 확장하는 중요한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며 "국내 기업 및 행정기관, 공공기관 등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환과 디지털 전환에 사업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