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구독형 전기차 충전 요금제 출시…최대 50% 할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16 09:44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가 16일 구독형 전기차 충전 요금제 상품 ‘럭키패스 H’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럭키패스 H는 가입한 고객이 매달 일정 비용을 내면 약정한 충전량 한도 내에서 충전 요금을 할인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전기차 이용자는 구독료와 약정량에 따라 ‘럭키패스 H 그린+’(월 구독료 3만원・월 약정량 1200kwh), ‘럭키패스 H 라이트 +’(월 구독료 1만5000만원・월 약정량 400kwh)등 두 가지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다.

주행거리 기준으로 럭키패스 H 그린+이용 시 연 주행거리 7만2000㎞까지, 럭키패스 H 라이트 + 이용 시 연 주행거리 2만4000㎞까지 충전요금이 할인된다.

럭키패스 H / 현대자동차
제휴사인 에스트래픽의 급속 충전기 이용 시 충전 요금의 50%를, 한국전력과 환경부의 급속 충전기 이용 시 각각 20%와 5%를 할인 받는다. 에스트래픽과 한국전력의 완속 충전기를 이용하면 약정량에 상관없이 무제한으로 충전 요금의 10%가 할인된다.

럭키패스 H 가입자는 요금 할인 외에도 충전 시 지불하는 요금의 3%를 추가로 적립할 수 있다.

럭키패스 H 그린 + 요금제로 에스트래픽 급속 충전기를 이용하면 구독료 포함 연 최대 186만원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구독형 전기차 충전 요금제 상품을 출시해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충전 옵션을 제공했다"며 "전기차 이용자들의 충전 요금 절감 극대화로 전기차 시장 확대에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p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