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요기요 손잡고 즉시 장보기 서비스 시작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17 11:21
GS리테일이 배달앱 요기요와 함께 즉시 장보기 서비스를 시작한다. GS리테일은 17일 요기요와 손잡고 축산·수산·과일 등 식료품과 생필품을 빠르게 배송 받을 수 있는 장보기 서비스 ‘요마트’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요마트’는 GS리테일의 전국 기반 대형 유통망과 요기요의 배달 플랫폼 운영 노하우를 집약해 만든 퀵커머스 서비스다. 소량의 생필품을 1시간 내 배송해 준다.

GS리테일이 퀵커머스 ‘요마트' 서비스를 시작했다. / GS리테일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전국 350여개 GS더프레시 매장이 도심형물류센터(MFC)역할을 수행한다. 회사는 별도 물류 센터 구축을 위한 추가 투자 없이 광역 배송망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요마트’는 서울 노원 및 천안 서북지역을 시작으로 올 상반기 내 350개 매장과 전용 MFC까지 추가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요마트’는 요기요의 멤버십 할인 구독 서비스인 ‘요기패스’를 통해서도 이용할 수 있다. 요기패스 구독자는 3월 기준 누적 가입자 90만명을 달성했다.

‘요마트’ 전국 즉시 장보기 자체 도보 배달 플랫폼인 우리동네딜리버리 ‘우친’과 배달대행사 ‘부릉’, ‘비욘드’, ‘바로고’가 수행한다. 최소 주문금액은 1만5000원이며, 기본 배달비는 3000원이다.

안병훈 GS리테일 퀵커머스사업부문 상무는 "앞으로도 GS리테일은 ‘요마트’를 통해 압도적인 상품 경쟁력을 제공하고, 전국 단위 서비스 확대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퀵커머스 경험을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