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 취약계층 어린이 270명 초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19 12:08
롯데월드 어드벤처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취약계층 270명을 초청하는 ‘드림티켓’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드림티켓’은 평소 테마파크 방문이 쉽지 않은 계층을 대상으로 여가활동을 지원하는 초청 프로그램이다. 연간 1만5000여명이 테마파크를 비롯한 전망대, 아쿠아리움, 워터파크, 어드벤처 부산을 방문한다.

롯데월드가 취약계층 270명을 초청하는 ‘드림티켓’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한다. / 롯데월드
이번 초청 행사는 희귀질환, 차상위계층, 기초수급자, 학대피해 아동 가정 등 사회적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해 활동이 제한됐던 어린이들이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19일과 20일 양일 간에는 첫 번째 초청 대상인 희귀질환가정과 차상위계층가정 150명이 어드벤처를 방문한다. 이어 기초수급자가정, 조손가정 등 100명이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을 방문한다. 학대피해아동가정 20명도 서울스카이를 방문할 예정이다.

박미숙 롯데월드 마케팅 부문장은 "드림티켓 초청행사는 다양한 취약계층 가족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꿈과 희망을 전달하는 롯데월드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