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다이어트족 겨냥 무설탕 디저트 상품 선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23 14:11
롯데제과는 23일 무설탕 디저트 브랜드 ‘제로(ZERO)’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다이어트 중시 소비자를 겨냥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제과는 지난해 9월 ‘제로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리며 2종의 프로토타입을 선보였다. 소비자 조사 결과를 통해 시장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판단해 제품 5종을 출시했다는 설명이다.

‘제로’ 제품은 설탕 대신 에리스리톨과 말티톨을 사용했다. ‘제로 후르츠젤리‘와 ‘제로 아이스콜라’는 칼로리가 일반 제품에 비해 각각 25%, 30%쯤 줄였다. 제품은 23일부터 롯데제과 자사몰인 롯데스위트몰 등 온라인 채널과 국내 4대 백화점을 시작으로 판매처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제로 브랜드 제품. / 롯데제과
롯데제과 제품 개발자는 "대체감미료를 사용한다고 해서 맛이 없으면 안된다고 생각했다. 맛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두고 제품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롯데제과는 ‘제로’ 브랜드를 통해 추후 초콜릿, 캔디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