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와이파이, 지방선거 후보 단골 맛집으로 급부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26 06:00
6월 1일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지방선거)를 앞두고 공공 와이파이 확충 사업이 후보자들 사이에 인기 공약으로 등장한다. 네트워크 인프라 발달이 비교적 더딘 곳일수록 표심 잡기에 유효한 전략이라는 판단 덕이다. 공공 와이파이 확충에 따른 관광지 수요 증대와 디지털 산업 활성화에 거는 기대가 크다. .

공공 와이파이 이미지 / 공공 와이파이 홈페이지 갈무리
25일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통신 업계, 정치권 등에 따르면, 전국 단위로 진행되는 지방선거 후보자들의 공공 와이파이 확충 공약이 쏟아진다. 공공 와이파이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지자체), 통신사에서 제공하는 무료 인터넷 서비스다.

충청북도에선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국민의힘)와 노영민 후보(더불어민주당)가 공공 와이파이 확충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김상돈 의왕시장 후보(더불어민주당)와 최민호 세종시장 후보(국민의힘) 역시 공공 와이파이 확충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최종 후보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예비 후보 중 공공 와이파이 공약을 내세웠던 후보들도 상당수다. 허석 순천시장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와 김기범 거창군수 예비후보(국민의힘), 윤창근 성남시장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등이 공공 와이파이 확충을 공약한 바 있다.

이들 후보자가 각 지자체에서 공공 와이파이 확충을 공약으로 내세운 배경에는 가계 통신비 절감을 통한 유권자 표심 잡기에 있다. 주요 공공시설에만 설치된 공공 와이파이를 지역 전반으로 확대 적용하면 개인이 이통사를 통해 사용 중인 유료 데이터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

통신 업계 한 관계자는 "아무래도 수도권보다는 지역으로 갈수록 네트워크 인프라가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며 "이 경우 공공 와이파이가 유권자 마음을 얻기에 유효한 전략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관광지 수요 증대와 디지털 산업 육성 등 지역 경제 활성화도 기대 효과 중 하나다. 주요 관광 지역에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하면 관광객 편의와 함께 관광지 수요를 늘릴 수 있다. 지역에 자율주행과 첨단 제조업 등의 디지털 산업을 육성할 때도 공공 와이파이가 역할을 할 수 있다.

일부 후보자는 공공 와이파이로 거둘 수 있는 효과가 적지 않다 보니 와이파이용 기지국(AP, 액세스 포인트) 확충은 물론 데이터 다운로드 속도 개선까지 공약으로 내놓았다. 최대 10기가비피에스(Gbps) 속도의 빠른 공공 와이파이를 보급하겠다는 내용이다. 다만 이 경우 지속적인 운영이 가능할지는 지켜봐야 한다.

NIA 관계자는 "2021년 정부에서 10Gbps 속도의 와이파이 시범 구축 사업을 진행한 만큼 기술적으로는 (10Gbps 속도의 와이파이 제공이) 불가능하지 않은 일이다"며 "다만 와이파이 속도가 빠를수록 회선료라든지 운영 비용이 더 많아지는 만큼 지자체에서 실현할 수 있을지 내용은 더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