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조 “계열사 5곳 임금교섭 결렬…네이버가 나서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08 11:22 | 수정 2022.06.08 14:38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네이버지회(이하 공동성명)는 8일 네이버본사 그린팩토리 앞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네이버의 책임회피로 손자회사 5개 법인의 임금·단체 교섭이 결렬돼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했다"며 "네이버의 성장과실을 계열사와 함께 나누기 위해 본사가 직접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조선DB
네이버 공동성명이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 신청을 한 5개 법인은 엔아이티서비스(NIT), 엔테크서비스(NTS), 그린웹서비스, 인컴즈, 컴파트너스 등이다. 이들 법인은 네이버가 계열사의 경영지원을 위해 설립한 자회사 네이버아이앤에스 산하 계열사다. 서비스 개발·디자인·테스트·제작 일부와 고객서비스 및 업무지원, 인프라 플랫폼 운영·보안 등 네이버 서비스 전반에 걸친 운영과 사업 지원을 담당하고 있다.

공동성명은 "지난 4월 네이버 본사의 교섭 결과를 바탕으로 기존 요구안보다 양보된 안을 제시했고, 조직문화 개선 요구사항 역시 법인이 수용할 만한 수준으로 수정했으나 모든 계열사가 이마저도 수용 불가 입장을 고수했다"고 말했다.

이어 "5개 계열사는 법인별로 4~7개월 동안 10~16회의 교섭을 진행했다"며 "네이버에 의존적인 각 법인의 지분구조로 인해 교섭 접점을 찾기 어려운 한계에 부딪혔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배기업인 네이버의 책임감 있는 결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네이버 본사는 올해 연봉 재원을 10% 인상했다. 공동성명은 이를 바탕으로 해당 계열사 측에 ▲연봉인상률 10% ▲매월 15만원의 복지포인트 지급 ▲직장 내 괴롭힘 전담 기구 설치 ▲조직문화 진단 및 리더십 교육 등의 조직문화 개선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이 같은 요구는 5개 계열사 법인의 신입 초임 급여가 네이버의 50-60% 수준으로 네이버와 현격한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그러나 회사 측은 임금 인상률 5.7~7.5%만 인정했다. 특히 직장 내 괴롭힘 전담기구 설치 등 조직문화 개선 요구사항도 수용하지 않았다.

오세윤 공동성명 지회장은 "네이버라는 기업이 그 위상에 걸맞게 사회적 책임을 질 줄 알아야 한다"며 "그 시작은 모든 계열 법인 노동자들을 네이버 원팀의 일원으로 인정하고 대우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