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발명진흥회, 한국지식재산센터에 상시형 몰카 탐지 시스템 도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09 14:00 | 수정 2022.06.09 14:52
​​

한국발명진흥회는 6월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한국지식재산센터 내 화장실에 불법 촬영을 탐지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디지털 기기는 이용이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불법 촬영과 같은 범죄에도 악용될 수 있다. 특히 실내 화장실에서의 몰카는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기도 했다. 모 방송사의 코미디언이 몰카 촬영을 하다 덜미를 잡히는 등 이슈도 있었다.

한국발명진흥회가 한국지식재산센터 화장실에 설치한 몰카 탐지 시스템은 불법 촬영 기기가 작동할 때 이를 실시간으로 탐지한 후 상황실에 상황을 알려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진 기자 jinle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