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혈액학회서 '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 임상 3상 공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13 09:01
삼성바이오에피스는 9~12일 오스트리아에서 개최된 유럽 혈액학회(EHA) 연례 학술대회에서
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 ‘SB12(성분명 에쿨리주맙)’ 임상 3상 결과를 처음으로 공개했다고 13일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신사옥 전경. / 삼성바이오에피스
SB12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일곱 번째 바이오시밀러이자 첫 번째 혈액질환 치료제다. SB12의 오리지널 의약품 솔리리스(Soliris)는 미국 알렉시온이 개발한 발작성야간혈색소뇨증(PNH), 비정형용혈성요독증후군(aHUS) 등 난치성 희귀질환 치료제다. 지난해 글로벌 시장 매출은 18억7400만달러(2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19년 7월부터 2021년 10월까지 PNH 환자들을 대상으로 SB12와 오리지널 의약품(ECU) 간 비교 연구를 수행했다. 그 결과를 금번 학술대회에 e-포스터 형식으로 게재했다.

주최측에서 공개한 초록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두 제품 간 유효성(Efficacy)과 안전성(Safety), 약력학(PK/PD), 면역원성(Immunogenicity) 등을 비교 평가하기 위해 동 제제를 처음 처방받는 PNH 확진 환자 중 젖산 탈수소효소(LDH)의 수치가 정상 상한범위(ULN) 1.5배 이상으로 측정되는 18세 이상 환자 50명을 무작위 배정해 임상 시험을 진행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용법∙용량에 따라 환자들에게 첫 4주동안 매주 600mg의 SB12 또는 오리지널 의약품을 투여했다. 5주차에 900mg을, 이후 유지 기간에는 2주마다 900mg을 투여하다가 26주차에 두 제품을 교차처방(switching)해 50주까지 연구를 진행했다.

이번 임상 시험의 1차 유효성 평가지표는 처방 후 ▲26주차의 LDH 수준 ▲14주차부터 26주차까지 ▲40주차부터 52주차까지의 기간이 조정된(time-adjusted) LDH의 효과곡선 아래면적(AUEC)으로 설정됐다.

연구 결과 총 50명의 환자 중 최종 46명이 임상 시험을 완료했다. 1차 유효성 평가 지표는 사전 정의된 임상의학적 동등성 범위를 충족했다.

세부적으로는 SB12와 오리지널 의약품 간 26주차의 평균 LDH값 차이(SB12-ECU=34.48)의 95% 신뢰구간(-47.66, 116.62)이 사전 정의된 동등성 범위에 포함됐으며, SB12와 오리지널 의약품 간 기간 조정 LDH의 효과곡선 아래면적 비율(SB12/ECU: 1.08)의 90% 신뢰구간(0.95, 1.23) 또한 사전 정의된 동등성 범위에 포함됐다.

2차 유효성 평가 지표 중 하나인 임상시험 기간 전체의 LDH 값도 유사한 결과가 나왔으며, 치료 후 이상반응(TEAEs)은 SB12가 72.3%, 오리지널 의약품이 68.1% 를 나타냈다. SB12 처방 환자들에게서 보인 심각한 치료 후 이상 반응(3건)은 모두 치료와 무관했고 오리지널 의약품 처방 환자들에게서 보인 심각한 치료 후 이상 반응(3건)중 2건은 치료와 관련이 있었다.

임상 총괄 책임자인 오윤석 삼성바이오에피스 상무는 "SB12는 초(超)고가 바이오의약품의 환자 접근성 개선이라는 바이오시밀러 개발의 본질적 의미를 담고 있는 제품이다"며 "임상 시험을 통해 오리지널 의약품 대비 안전성과 효능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