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지, 두바이에 한식 밀키트 수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13 16:34
프레시지는 13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자사 한식 밀키트와 자회사 닥터키친의 단백질 디저트 등 총 17종의 제품을 수출했다고 밝혔다.

수출 제품은 두바이 현지의 온·오프라인 유통 채널인 원마트를 통해 판매된다. 프레시지는 중동의 허브라고 불리는 두바이 수출을 시작으로 중동 지역 수출 규모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두바이 원마트 온라인몰 캡쳐 이미지. / 프레시지
프레시지는 이번 두바이 수출로 전통 지역 맛집 ‘백년가게’의 낙지볶음과 매생이굴국을 비롯한 정통 한식 밀키트를 비롯해 인플루언서 ‘박막례 할머니’와 협업한 분식 메뉴 국물 떡볶이 등 12종의 밀키트를 현지에 선보인다. 닥터키친의 수출 품목은 ‘프로틴 찰바 3종’과 ‘단팥 소보로’ 등 베이커리 2종이다.

프레시지는 현재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부터 베트남, 미국, 호주 등 8개국에 140종의 간편식 수출을 진행하고 있다. 회사는 올해 15개국에 500만달러(64억원) 수출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최찬호 프레시지 해외 수출 담당은 "K-푸드 관련 긍정적 인식 확산으로 한국인이 실제로 먹는 일상 한식 메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해외 시장 진출도 더욱 활발해지고 있다"며 "해외 소비자가 처음 접하는 한식인 만큼 긍정적인 인상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메뉴와 유형의 간편식 제품을 지속해서 수출하겠다"고 밝혔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