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지역농협서 40억 횡령 직원 긴급체포…"도박 손실 만회하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15 10:02
경기도의 한 지역 농협 직원이 도박으로 인한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회삿돈 40여 억원을 횡령, 경찰에 붙잡혔다.

한 경찰서 입구. / 조선DB
15일 경기 광주경찰서는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30대 농협 직원 A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농협에서 자금 출납 업무를 맡았다. 그는 지난 4월께 가상자산과 스포츠토토로 탕진한 금액을 만회하기 위해 타인 명의의 계좌로 공금을 송금하는 방식으로 회삿돈 40억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농협은 자체 조사를 진행, A씨의 범행을 확인하고 전날 오후 112에 신고했다.

A씨는 범행 사실을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스포츠 도박을 통해 생긴 빚을 만회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한다. 또한 A씨에게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을 적용,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