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쏘 후속 '토레스' 무료광고… KG 곽재선 회장의 '쌍용차' 구애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15 15:55
곽재선 KG그룹 회장이 쌍용자동차(이하 쌍용차)의 신차 토레스 지원사격에 나섰다.

15일 KG그룹, 쌍용차 등에 따르면 KG타워 앞 전광판에 토레스 광고영상이 틀어지고 있다. KG그룹은 무료로 광고영상을 틀고 있다고 밝혔다. KG그룹은 쌍용차 인수예정자다.

KG그룹이 무료로 토레스 광고영상을 틀고 있는 배경으로 곽 회장이 꼽히고 있다. 곽 회장이 쌍용차 측에 연락해 토레스 이미지 및 광고영상을 달라고 요청했다는 것이다.

토레스 / 쌍용자동차
KG그룹 관계자는 "쌍용차와 토레스가 잘됐으면 하는 마음에 광고영상을 틀고 있는 것이다"로 밝혔다.

쌍용차 매각 과정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쌍방울그룹과 쌍용차를 두고 경쟁을 펼치고 있는 KG그룹이 자금력뿐만 아니라 진정성에서도 앞서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 하는 것 같다"며 "모든 면에서 쌍방울그룹보다 우위에 있다는 것을 피력하고 있는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토레스는 사전계약 첫날 1만2000대 이상이 계약됐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