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한미약품, 디지털치료기기 전문기업 '디지털팜'에 합작 투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19 09:29
KT와 한미약품이 디지털치료기기(DTx)·전자약 전문기업 ‘디지털팜’에 합작 투자를 단행했다고 19일 밝혔다.

KT AI/DX융합사업부문 송재호 부사장(오른쪽), 한미약품 우종수 대표이사 사장(왼쪽), 디지털팜 김대진 대표(가운데)가 17일 열린 출범식에서 기념사진 촬영에 임하고 있다.
디지털팜은 가톨릭대학교 기술지주회사의 자회사다. 알코올, 니코틴 등 중독 개선 디지털치료기기의 개발 을 목표로 2021년 11월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김대진 교수가 창업했다. KT와 한미약품은 올해 4월 디지털팜에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앞으로 KT는 디지털치료기기 플랫폼 개발, 사업전략 수립 및 파이프라인(디지털치료기기 및 전자약) 제공 등을 맡는다. 한미약품은 디지털치료기기 B2H(기업-병원) 사업전략 수립, 처방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인허가에 대응해 상호간 시너지를 극대화한다.

디지털팜은 다양한 질병 영역에서의 디지털치료기기 신규 파이프라인을 지속 발굴하고, 상용화 개발에 반드시 필요한 임상연구 인프라를 지원한다. 개발 중인 알코올, 니코틴 등 중독 관련 디지털치료제 확증임상을 올해 하반기에 시작한다. 또 난청, 연하장애 등 다양한 질환의 디지털치료제와 이를 활용하기 위한 비대면 플랫폼 개발에 주력한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ICT와 제약 분야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인 KT와 한미약품이 함께 힘을 모으면 미래 디지털헬스케어 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디지털팜이 국내 디지털치료기기 및 전자약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