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연내 재생에너지 100%로 제품 생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20 15:49
아모레퍼시픽은 20일 한전, 에코네트워크와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오산에 위치한 아모레 뷰티 파크는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인가를 거쳐 8월1일부터 20년간 태양광 발전설비 용량 2.8메가와트(MW) 규모 재생에너지를 공급받는다.

제3자 PPA는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아모레퍼시픽간 합의 내용을 기초로 한전이 발전사업자와 구매계약을, 아모레퍼시픽과의 판매계약을 각각 체결해 재생에너지 전력을 3자 간에 거래하는 제도다. 본 계약은 한전이 중개하는 형태이며, 이번 계약을 통해 아모레 뷰티 파크는 2021년 한전 공급 에너지량 기준 21%의 재생에너지를 추가로 확보했다.

오산 뷰티파크 태양광 패널. / 아모레퍼시픽
아모레 뷰티 파크는 설화수, 라네즈 등 아모레퍼시픽의 주요 제품을 생산하는 곳으로, 이미 2.6MW 규모 자체 태양광 발전 인프라를 확보한 상태다. 여기에 제3자 PPA로 추가 재생에너지를 확보하면서 연내 재생에너지를 통한 100% 제품 생산이 가능해졌다.

계약 파트너인 에코네트워크는 신재생에너지 개발 및 환경 전문컨설팅 업체로 국내 최대 규모인 영광 100MW (에너지 저장 시스템 ESS 312MWh) 태양광발전소를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의성, 상주, 벌교, 제주 등에도 MW급 태양광발전소를 보유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2025년까지 전사 재생에너지 사용률 100%를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이동순 아모레퍼시픽 대표는 "앞으로도 화석에너지로 인한 기후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 공급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는 등 친환경 제품생산을 위한 진정성 있는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