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물류로봇 구독 서비스 선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21 09:58
LG CNS가 물류로봇 구독 서비스(RaaS)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LG CNS 직원이 물류로봇 구독 서비스(RaaS)를 소개하는 모습 / LG CNS
물류로봇 구독 서비스는 물류로봇이 필요할 때, 필요한 만큼만 구독해서 사용하는 사업모델이다. 기존에 물류로봇이 필요한 이커머스, 유통·제조 기업들은 물류로봇을 구입하기 위해 수백억원 이상의 비용을 한번에 지출했다. LG CNS의 물류로봇 구독 서비스 고객은 계약 기간동안 연 구독료를 분할해 지불할 수 있다.

LG CNS는 다양한 물류 자동화로봇을 구독형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물류 자동화로봇에는 ▲상품 보관, 적재, 이동 모두 가능한 큐브 형태의 물류 자동화로봇 ‘오토스토어’ ▲인공지능(AI)으로 상품의 특성을 파악해 정확하게 집어 나르는 ‘AI피킹로봇’ ▲고정된 경로에서 반복적으로 상품을 운반할 때 적합한 ‘무인운송로봇(AGV)’ ▲센서로 주변을 감지해 스스로 경로를 찾아 상품을 운반, 적재하는 ‘자율주행로봇(AMR)’ 등이 있다.

고객은 물류센터 크기와 용도를 고려해 서비스를 구독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근거리 즉시 배송이 핵심인 중소형 도심물류센터(MFC) 운영 고객은 공간 효율성이 높은 물류 자동화로봇 오토스토어를 구독하면 효과적이라고 LG CNS는 설명했다. 오토스토어는 한정된 공간에 기존보다 4배 이상 많은 물건을 보관할 수 있다. 작업 효율은 2배 이상이다.

대형 물류센터를 운영하는 고객의 경우 여러 물류 자동화로봇을 함께 구독하면 유용하다. 포장된 상품을 배송지별로 분류하는 물류 집하구역에서는 AI 피킹로봇, AI 분류로봇 등을 활용할 수 있다. AI 피킹로봇은 카메라가 찍은 2D/3D 이미지를 AI로 상품의 크기, 수량, 상태 등을 분석해 최적의 좌표를 찾아 집어 나른다.

무인운송로봇 일종인 AI분류로봇은 바닥에 부착된 QR코드로 위치를 파악해 이동하고, 행선지인 슈트(미끄럼틀)에 상품을 분류한다. 온라인 쇼핑 수요가 급증하는 특정 시기에는 물류 처리 향상을 위한 로봇 추가 대여도 가능하다. 향후 자율주행로봇도 구독할 수 있다.

LG CNS는 클라우드 기반의 물류센터 제어 시스템도 구독 모델로 서비스한다. 고객은 지정된 IP(인터넷 프로토콜)에서 클라우드에 접속해 AI, 사물인터넷(IoT) 등 LG CNS의 기술로 수집한 상품 이동 동선, 이동 횟수, 상품 처리량 등의 물류 데이터를 모니터링, 분석할 수 있다.

LG CNS는 AI분류로봇의 설계, DX신기술 적용, 시스템 구축을 맡고, 제작은 국내 전문기업과 손잡았다. 과거 LG CNS는 물류센터용 분류설비 ‘크로스벨트 소터’를 동일한 방법으로 국산화, 해외로 수출한 경험도 있다.

이준호 LG CNS 스마트물류사업부장 상무는 "물류센터 지능화를 위한 초기 투자비에서 고객의 페인포인트를 발견, 구독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클라우드, AI, 데이터 등 DX기술력과 로봇을 결합한 LG CNS만의 ‘물류로봇 구독 서비스’를 통해 더 많은 고객이 물류 지능화를 구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 LGCNS #물류자동화 #스마트물류 #RaaS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