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87%, 정부 흡연 정책 과학적 접근법 필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24 17:27
흡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과학적인 접근법이 필요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글로벌 여론조사업체 포바도(Povaddo)는 24일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의 의뢰로 세계 22개국 21세 이상 성인 총 4만46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사람들은 정부의 이분법적인 정책 결정 과정에 불만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계 성인 10명 중 8명 이상은 주요 글로벌 이슈에 대한 최선의 해결책을 극단적인 방안이 아닌 절충안에서 찾을 수 있다고 응답했다.

2022 포바도 조사 결과 발표 자리에서 관계자들이 토론하고 있다. / 한국필립모리스
전체 설문 응답자의 90%는 ‘정책결정권자는 우리 사회가 직면한 문제의 해결책을 찾기 위해 모든 관점을 균형 있게 고려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흡연 문제에 있어서는 모든 관점을 고려한 해결책이 더욱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중 77%가 ‘관련 정책에 의해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흡연자들의 견해가 흡연 문제 해결책을 수립하는 과정에 배제되었다고 느끼며 흡연자와 비흡연자 사이의 균형을 잡아줄 규제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한국인 흡연자 응답자는 그보다 많은 86%가 균형 있는 규제의 필요성에 대해 동감했다.

사회와 공중보건에 영향을 미치는 결정이 과학적 사실에 기반해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도 한국인 응답자의 87%가 동의했다.

흡연을 지속하고자 하는 성인 흡연자들을 위한 점진적인 위해 저감 방안에 대한 필요성은 한국에서 뚜렷하게 확인됐다.

한국인 응답자의 87%는 ‘흡연 및 음주와 같은 유해한 행동이 완전히 사라지기를 바라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으며, 이러한 행동의 유해성을 줄이기 위한 단계적 규제를 시행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한국인 응답자의 76%는 ‘시행이 어려운 전면적인 정책보다는 실행에 옮기기 쉬운 점진적인 정책을 추구하는 편이 낫다’고 답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