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그룹 “쌍방울 제시 금액도 몰라"…쌍용차 “인수 확정 아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28 10:49
KG그룹이 쌍용자동차(이하 쌍용차)의 새로운 주인이 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KG그룹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쌍용차 측도 아직 인수 확정이 아니라고 전했다.

28일 한 언론은 1조원 규모의 인수대금을 제시한 KG그룹이 쌍용차 최종인수자로 선정됐다고 보도했다.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 쌍용자동차
하지만 KG그룹 측은 이 같은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인수제안서를 제출한 쌍방울그룹이 얼마의 인수대금을 제시했는지 받아보지 못했다는 것이다.

KG그룹 관계자는 "쌍방울그룹이 제시한 금액을 서울회생법원이 확인한 후 당초 우리가 제시한 금액보다 높은 금액을 제시하면 다시 우리에게 회신을 한다"며 "하지만 아직까지 쌍방울그룹이 제시한 금액도 받아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쌍용차 역시 해당 언론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전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만약 최종인수자가 확정됐다면 공시를 준비해야 하는데 아직까지 공시를 준비하라는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며 "최종인수자와 관련된 내용을 전달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