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행정·공공기관 SaaS 구독률 높인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28 12: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민간 클라우드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공공 부문에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개발·검증 사업을 착수한다고 밝혔다. SaaS는 별도의 설치 없이 인터넷을 통해 응용 소프트웨어를 구독하는 방식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2022년 공공부문 이용 SaaS 개발・검증 사업 추진체계 / 과기정통부
그동안 과기정통부는 2021년 9월에 발표한 ‘제3차 클라우드컴퓨팅 기본계획’에 따른 클라우드 산업 육성을 위해 공공 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우선이용, 소프트웨어 기업의 SaaS 전환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세계적인 소프트웨어 기업들은 글로벌 진출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 SaaS 전환에 집중하고 있으나, 국내 소프트웨어 시장은 소프트웨어를 구축·구매하는 방식 중심으로 형성되어 있어 SaaS 전환에 더욱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모든 데이터가 연결되는 디지털플랫폼정부의 구현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신기술 적용과 유연한 서비스 개선에 장점을 가지는 SaaS 최우선 활용이 필요하나, 현재 행정・공공기관이 이용 가능한 SaaS가 부족한 상황이다.

행정·공공기관이 SaaS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클라우드 보안인증을 획득해야 하며, 클라우드 보안인증을 획득한 SaaS는 50개(6월 기준)다.

과기정통부는 SaaS 개발기업과 클라우드 제공·지원 기업이 협력해 공공에서 이용 가능한 SaaS를 확충할 수 있도록 27개 SaaS 개발·전환·고도화 과제를 선정하고 올해 신규로 총 80억원을 지원한다. 공공 부문의 디지털 혁신을 위해 ▲기존 구축형 SW의 SaaS 전환 ▲SaaS 신규 개발 ▲기존 SaaS의 고도화 등을 통해 SaaS를 확충하고, 개발 과정에서 수요기관의 의견을 반영할 계획이다.

클라우드 제공·지원 기업은 클라우드 보안인증을 획득한 인프라와 플랫폼을 제공하고, SaaS 개발기업들의 보안인증 획득, 디지털서비스 이용지원시스템 등록 등 공공 부문의 서비스 제공 요건이 충족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개발·전환·고도화된 SaaS가 IT 자원의 유연한 할당과 인공지능·데이터 등 신기술 적용이 용이한 민간 클라우드 장점에 최적화(클라우드 네이티브)될 수 있도록 컨설팅, 기술지원 등도 제공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소프트웨어·클라우드 산업의 미래는 설치 없이 소프트웨어를 구독하는 SaaS에 있다"며 "앞으로도 행정·공공기관이 이용할 수 있는 SaaS 개발을 적극 지원해 공공 부문의 민간 클라우드 이용을 확산하고 디지털플랫폼정부의 성공적 구현을 뒷받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