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일즈포스, 디지털혁신 협력사례로 LG CNS 싱글렉스 소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28 15:20 | 수정 2022.06.29 10:08
고객관계관리(CRM) 기업 세일즈포스는 28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기업의 지속가능성 확보와 미래의 도약을 지원하기 위한 비즈니스 전략과 비전을 발표하고, 파트너 기업인 LG CNS의 디지털 혁신 성공 사례를 공개했다.

세일즈포스는 이번 기자간담회에서 ▲하이퍼포스 ▲넷제로 클라우드 2.0 ▲세일즈포스·슬랙·태블로가 통합된 ‘디지털 본사’ ▲트레일헤드 아카데미 등 국내 기업의 디지털 혁신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신규 제품과 기능을 선보였다.

세일즈포스 라이브 코리아 기자간담회 발표 모습 / 세일즈포스
하이퍼포스는 현재 미국, 캐나다, 인도, 프랑스, 일본 등 9개 지역에 출시된 바 있으며 국내에서는 2023년 상반기부터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하이퍼포스는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세일즈포스 CRM 솔루션을 구축 및 운영할 수 있는 인프라 아키텍처로, 강력한 보안환경을 제공하며 호환성과 확장성이 뛰어나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배상근 세일즈포스 코리아 본부장은 "특히 자국 내 데이터 레지던시 확보가 가능해져 공공기관, 금융, 의료산업까지 본격적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세일즈포스는 ‘넷제로 클라우드 2.0’을 기반으로 기업들이 탄소 배출을 클라우드로 추적·관리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경영 환경 구축은 물론, 세일즈포스, 태블로, 슬랙 간의 통합을 기반으로 보다 강력한 디지털 본사 구축을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데이터 분석과 가시화를 지원하는 태블로, 유기적인 협업과 연결성 확보를 지원하는 슬랙과의 시너지를 통해 직원경험을 향상하고,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인 의사결정 과 업무수행을 지원해 보다 통합적인 고객관계관리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의도다.

세일즈포스에 이어 LG CNS의 김창은 상무와 신동진 팀장이 연사로 등단해 세일즈포스 기반의 디지털 혁신 사례를 직접 발표했다. LG CNS는 세일즈포스 등 글로벌 베스트 솔루션사와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2월 사스 인티그레이션 서비스인 ‘싱글렉스’를 출시했다. LG CNS는 싱글렉스를 기반으로 기술제안, 컨설팅, 구축, 유지·보수 등을 포함, 디지털 혁신 전 과정에 걸쳐 엔드 투 엔드 통합 IT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LG CNS는 당일 기자간담회에서 세일즈포스 세일즈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과학적인 영업 활동 수행을 지원하는 ‘영업 파이프라인 관리 시스템’과 ‘수익성·리스크 분석' 서비스를 포함, 고객을 중심으로 360도 싱글뷰 구축을 지원하는 ‘고객정보통합관리 시스템’을 소개했다. 이 외에도 제조업과 물류 산업군에 속한 기업의 혁신 사례를 소개하며 세일즈포스의 AI 기능을 통한 영업 기회 예측, 페이퍼리스 업무 보고, 부서 간 실시간 데이터 기반 소통 등의 기능을 공개했다.

당일 오후 개최되는 ‘세일즈포스 라이브 코리아 2022’에서는 ▲LG CNS ▲현대오토에버 ▲패스트파이브 ▲신세계라이브쇼핑 ▲LS일렉트릭 ▲대웅제약 ▲해성DS ▲록시땅 ▲라코스테 코리아 ▲한국월드비전 ▲클래스101 등 11개 기업이 업무 영역과 산업군별 디지털 혁신 사례를 발표하고, 세일즈포스의 도입 배경을 비롯해 도입 후 성공적인 솔루션 내재화를 위한 활용 전략 및 효과 등을 포함한 디지털 혁신 노하우를 공개했다.

김창은 LG CNS 상무는 "전 세계 최고의 CRM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는 세일즈포스와의 전략적 제휴를 기반으로 영업, 마케팅, 서비스, AI 분석 등 업무 영역 전반을 아우르는 통합 디지털 혁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고객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Digital Growth Partner’로서 세일즈포스와 함께 국내 IT 시장의 생태계를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다"고 말했다.

손부한 세일즈포스 코리아 대표는 "클라우드 3.0 시대를 맞이하는 현재, 많은 국내 리더들이 지속가능성 확보와 미래의 도약이라는 두 가지 효과를 모두 거두기 위한 고민을 지속하고 있다"며 "금일 공개한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필두로 국내 기업의 디지털 혁신 가속화를 지원하는 한편, 시장과 고객이 요구하는 혁신 기술을 신속하게 선보이며 국내 시장의 디지털 혁신 패러다임을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류은주 기자 riswell@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