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조선대팀 큐브위성 사출 성공…자세 안정화 시간 걸릴 듯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30 09:30 | 수정 2022.06.30 09:31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은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궤도에 올린 성능검증위성에서 첫 사출한 조선대팀 큐브위성이 29일 오후 4시50분경 성공적으로 분리되고 30일 새벽 3시48분경 지상국으로 일부 상태정보(비콘신호)가 수신됐음을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다만 과기부와 항우연은 큐브위성이 보낸 상태정보에는 위성의 모드, 자세, GPS 상태, 배터리 모드, 배터리 전압 정보가 포함돼 있으나, 큐브위성의 사출영상으로 볼 때 상태정보가 일부횟수만 수신된 이유는 위성의 자세가 현재 빠르게 회전(텀블링)되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완전한 양방향 교신을 위해서는 자세 안정화에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다음 교신 예정시간인 30일 오후 3시48분경, 5시 26분경으로 예정돼 있으며 상태정보 수신과 교신 명령을 진행할 계획이다.

사출된 조선대 큐브 위성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영상 캡쳐
이번에 발사된 큐브위성은 2019년 개최한 ‘제5회 큐브위성 경연대회’에서 선정된 조선대, 카이스트, 서울대, 연세대 등 4개의 대학팀이 직접 제작·개발한 결과물을 한국형 발사체를 이용해 발사한 것이다.

과기부, 항우연에 따르면 해외 발사체를 이용한 과거 4차례의 큐브위성 발사에서도 양방향 교신에까지 성공한 사례는 없어 쉽지만은 않은 도전이었다. 큐브위성의 경우 예산이나 구조적인 측면에서 상업용 위성에 비해 신뢰성이 떨어지는 측면이 있고 정확한 실패 원인을 파악하는 것도 쉽지 않아 대부분 전력, 충격 등으로 인한 오작동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현재 위성의 배터리 모드와 전압이 정상 상태로 보여 자세 안정화만 정상적으로 진행되면 긍정적인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과기부와 항우연은 앞으로 성능검증위성이 자세 안정화 과정을 거치고 남아있는 3기의 큐브위성도 예정대로 사출을 진행할 예정이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