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GC, 정부지원 우즈벡 '디지털헬스케어플랫폼사업' 구축 착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04 09:08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는 인하대병원 컨소시엄 일원으로 1일 우즈베키스탄 타슈겐트 현지에서 ‘우즈베키스탄 디지털헬스케어 플랫폼 구축 사업’의 착수보고회를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구축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인 산업통상협력개발지원사업으로 지원된다. 사업비는 92억원 규모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의 운영 관리 아래 EDGC가 참여한 인하대병원 컨소시엄 기업들이 우즈벡 내에 의료 데이터를 디지털화해 병원 내 의료데이터의 이동, 이용시스템을 구축하고 의료정보시스템을 현대화 함으로써 치료 및 진단이 효율적으로 이뤄지도록하는 것이 목표다.

EDGC는 유전체 사업의 첫 단계로 DNA 뱅킹시스템을 구축하고 우즈벡을 거점으로 중앙아시아의 유전체 사업을 통한 정밀의학 구현을 향한 첫 번째 단계를 수행함으로써 한국 원천기술을 통한 중앙아시아 유전체 데이터를 생산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착수보고회에는 우즈벡 보건부 차관 파질카리모브 오타벡 루스타모비치를 비롯해 우즈벡 측 협력기관인 아서 카키모프 아이티메드 유한회사(IT-MED LLC) 최고경영자(CEO),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박천교 단장 등 사업 관련자들이 참석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우즈벡은 구소련 체제의 의료시스템으로 인해 복잡한 의료전달 체계 및 협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국공립-민간 지역간 의료시설 간 설비, 인력의 불균형으로 인해 의료정보의 분절이 심화되고 있는 상태이다. 우즈벡 보건부는 이같은 문제를 디지털헬스케어 플랫폼 구축을 기반으로 한 e헬스 적용을 통해 해결하기 위한 보건의료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이정남 EDGC 해외사업실 이사는 "4차산업혁명의 반도체인 유전체 및 빅데이터 기술력을 제공해 우즈베키스탄 내 국공립 의료기관에 대한 의료정보 인프라 구축 및 교류 강화 그리고 환자 편의성을 향상시키는데 노력하겠다"며 "성공적인 사업 수행으로 우즈벡 뿐만 아니라 중앙아시아 지역 전역으로 K-유전체 기반 의료정보시스템을 확산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