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40대 필수상품 최저가로 관리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04 15:06
이마트는 4일부터 국민들의 생활비 부담을 확 덜어주겠다는 목표로 ‘가격의 끝’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속적인 최저가 관리를 통해 소비자에게 ‘이마트에서 장보는 게 가장 저렴하다'는 인식을 확실히 심겠다는 것이다.

이마트는 소비자들이 많이 구매하는 주요 상품들의 가격을 내리고 상시 최저가로 제공한다고 전했다. 인플레이션이 장기화 우려에 필요한 상품을 싸게 공급한다는 대형마트 業의 본질을 충실히 이행하겠다는 것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연말까지 최저가 정책을 확대해나가고 이후에도 고물가 상황이 진정되지 않는다면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 / 이마트
이마트의 ‘상시 최저가’ 첫 단계는 ‘40대 필수상품’ 가격 인하다. 온·오프라인 구분없이 이마트 매장 및 SSG닷컴 이마트몰에서 동일하게 진행된다. 일상에서 많이 먹고 사용하는 필수상품군을 선정하고 상품군별 대표상품을 업계 최저가로 공급한다. 해당 상품은 다른 대형마트(H사, L사 온라인몰 가격) 및 대형 온라인몰(C사 로켓배송 가격)보다 싸게 판매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는 매일 가격 모니터링을 통해 추가 가격 인하를 실시해 상시 최저가를 유지해나갈 계획이다.

40대 필수상품은 우유 김치 등 가공식품 17개, 계란 양파 등 신선식품 7개, 화장지 비누 등 일상용품 16개로 이뤄졌다. 이마트는 주요 상품을 대량 매입하고 산지를 다변화해 많은 상품의 최저가가 유지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주요 상품들을 살펴보면 알찬란(계란 30구)은 종전 7480원에서 6730원으로 싸진다. 양파(3입)는 1800원에서 990원으로 45% 가량 인하된다. 쌀(여주쌀 진상 10㎏)은 3만1900원에서 2만9900원으로 낮아진다. 콩나물은 2590원에서 2340원으로 싸진다. 주요 식재료 가격 인하로 가정은 물론 소규모 식당까지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40대 품목에 속한 전체 상품들은 종전보다 평균 13.0% 가격이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40대 품목과 별개로 500개 상품을 선정해 일주일 단위로 최저가 관리를 실시한다. 상품군별로 브랜드와 용량들이 다양해지면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가격 인하 효과는 더욱 커진다는 설명이다. 이마트는 시즌별로 판매가 많은 대표상품에 대한 가격 인하를 할 계획이다. 14일부터 2주 간격으로 구매 수요가 큰 상품 중 단기간에 가격이 급등한 10대 상품을 선정해 최저가로 가격을 낮춘다.

강희석 이마트 대표는 "고물가로 근심이 커진 소비자들의 부담을 덜고자 ‘가격의 끝’ 프로젝트를 시작한다"며 "지속적인 최저가 관리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이마트에 가면 김치 계란 등 나에게 꼭 필요한 상품을 가장 싸게 살 수 있다’라는 메시지를 확실하게 전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