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日경제단체 '게이단렌' 회장단과 반도체·소재 협력 논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05 15:2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기업인 단체 '게이단렌'(經團連) 회장단과 잇따라 만남을 가졌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4일 한일재계회의 참석차 방한한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과 만찬 회동을 했다고 5일 밝혔다.

이 부회장과 도쿠라 회장은 한일 기업 간 교류 활성화와 공급망 안정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조선일보DB
도쿠라 회장은 스미토모화학 회장으로, 삼성과 오랜 인연이 있다. 스미토모화학은 삼성전자에 OLED 스마트폰용 편광필름을 공급 중이다.

이 부회장은 5일에는 히가시하라 도시아키 게이단렌 부회장 겸 히타치그룹 회장과 오찬 회동을 했다.

두 사람은 식사를 함께하며 양사간 반도체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일본 최대의 전자제품 제조사인 히타치에 반도체를 납품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2019년 12월에도 게이단렌 임원진을 만나 한일 기업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 적 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로 한일 관계가 사상 최악으로 치닫은 2019년 9월 한국 기업인으로는 유일하게 일본 재계의 초청을 받아 '2019 일본 럭비 월드컵' 개회식과 개막전을 참관했다.

이 부회장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도 긴밀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손 회장은 2013년, 2014년, 2019년 한국을 찾았을 때 이 부회장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매년 봄 일본의 주요 고객사들을 방문해 신춘 인사회를 하기도 하고, 일본의 유력 부품·소재 기업들과도 정기적으로 교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