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인앱결제 갈등’ 구글·카카오 면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07 09:19 | 수정 2022.07.07 09:39
방송통신위원회가 구글과 카카오 관계자를 만나 양측의 의견을 듣는다. 인앱결제와 관련해 양측의 대치가 지속되는 가운데, 방통위가 기업 간 조율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한상혁 방통위원장 / IT조선DB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7월 6일 열린 전체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구글과 카카오 임원을 불러 의견을 청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담당 행정청으로서 이용자 불편 해소를 위해 노력하는 건 당연한 의무다"라며 "지금 벌어지는 일의 조율은 정책적인 방향에서 해야 할 일이다"라고 덧붙했다.

구글은 최근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카카오톡 업데이트를 중단했다. 카카오가 외부 결제 방식을 허용하지 않는 구글의 정책을 따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카카오는 업데이트 중단에 대응해 안드로이드 사용자를 대상으로 7월 1일부터 APK 설치 파일 형태로 카카오톡 앱을 배포하고 있다.

방통위는 구글의 카카오톡 업데이트 중단이 전기통신사업법(구글 인앱결제강제금지법) 위반인지 살펴본다는 방침이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