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3억달러 친환경 채권 발행…배터리 소재 전액 투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08 09:40
LG화학은 배터리 소재 사업 경쟁력 강화와 투자 재원 확보를 위해 3억달러(3900억원) 규모의 글로벌 '그린본드'(녹색채권)를 발행했다고 8일 밝혔다.

LG화학 구미 양극재 공장 조감도 / LG화학
그린본드는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동시에 발행돼 유통되는 국제 채권이다. 발행대금의 용도가 기후변화·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프로젝트 및 인프라 투자에 한정된다.

LG화학은 그린본드로 확보한 자금을 양극재, 분리막 등 전기차 배터리 소재 관련 분야에 전액 투자할 계획이다.

LG화학은 1월 LG에너지솔루션 기업공개(IPO) 당시 구주 매출을 통해 확보한 2조5000억원을 포함해 이번 그린본드 발행, 시설대금 차입 등으로 올해에만 총 3조5000억원 규모의 투자 재원을 확보할 전망이다.

LG화학은 1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매년 4조원 규모의 시설투자를 집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달러(USD)로 발행되는 이번 그린본드는 3년 만기 3억달러의 단일 채권이다. 금리는 고정금리 4.436%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